메뉴 건너뛰기

창의도시란?

map.jpg

 

 

창의도시란 ?

 

 21세기에 들어서서 지식과 정보를 토대로 한 경제체제가 구축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도시의 모습도 공업 중심의 산업도시가 아니라, 새로운 형태로 바뀌어갈 것이라고 예상된다. 이전에는 뉴욕과 같은 글로벌 시티가 도시의 모델이었다면, 이제는 개성있고 문화적 정체성이 뚜렷하면서도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가진 컴팩트한 도시가 새로운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그 대안 중의 하나가 크리에이티브 시티(creative city), 즉 창의도시이다.


창의도시란 한마디로 창의적인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내서, 자발적으로 지역의 당면 문제를 해결해 가려고 노력하는 도시를 말한다. 그런데 그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시발전이론, 중앙정부 정책 등의 보편화된 해결책에서 찾는 것이 아니고, 도시의 역사와 문화 자산, 과거의 기억과 경험에서 찾는 것이다. 그러므로 창의도시는 “문화자산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꾀하려는 도시”라고 정의된다.

 

일반적으로 창의도시는 산업도시로서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었다. 예컨대 조선공업도시였던 스웨덴의 말뫼, 철강산업도시였던 스페인의 빌바오의 경우가 그러하다. 그 도시들의 주요 산업이 붕괴 위기에 처하고, 도시의 경제가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 도시의 문화자산과 창의성을 활용하여 창의도시로 나아감으로써 문제를 해결하려 한 것이다.

 

진주의 경우는 이와는 상반된다.

산업화가 늦어져서 오히려 도시의 역사문화적 정체성을 유지하고 있었던 도시가 뒤늦게 산업화됨으로써 정체성의 위기를 겪는 경우이다. 그래서 우리는 산업과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도시를 추구하게 되었다.

 

산업화를 위해 지역에 창의인재를 유입하고 창의산업을 육성하여 도시의 분위기를 창의적으로 가꾸어 감으로써 산업과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도시를 만들고 창의분야의 새로운 창의인재를 육성해 가려 한다. 

 

 

 

유네스코 창의도시란 ?

 

유엔의 교육문화 전문기관인 유네스코가 국제적인 창의도시 네트워크를 만들자는 논의를 시작한 것은 2004년이다. 그 당시 유네스코는 세계화의 흐름 속에서 문화가 너무 획일화되는 현상에 대해서 우려하면서, 각 도시와 지역의 문화적 다양성을 지키자고 주장하였다.

그래서 각 도시가 다양한 문화산업을 발전시키고, 도시라는 단위에서 국제적인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이다.

 

현재 공예 및 민속예술, 음악, 디자인, 미디어 아트, 문학, 영화, 미식 등 일곱 개 장르에 72개국에서 180개 도시가 가입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디자인, 2010), 이천(공예 및 민속예술, 2010), 전주(미식, 2012) 부산(영화, 2014), 광주(미디어아트, 2014), 통영(음악, 2015), 대구(음악, 2017), 부천(문학, 2017)이 가입하여 활동하고 있다. 진주시는 지난 2월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에 의해 2019년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의 추천도시로 선정되었고, 오는 6월 말 유네스코 본부에 가입 신청을 앞두고 있다.

 

위로